전다래 (Darae Sophie Jeon)


작가노트


나는 보이지 않는 아름다움(Ethereal Beauty)을 그림으로 표현한다.


사람은 태어나는 순간부터 세상과 소통을 한다. 숨을 쉬고, 빛을 보고, 엄마의 살결을 느 

끼며 세상에 존재하게 된다. 시간이 지나면서, 작은 강을 만나고 더 큰 바다도 보며, 작은 

언덕을 오르고 더 큰 산을 마주하게 된다. 옆집 친구와 인사하고, 같은 동네 친구와 장난 

치며, 다른 학교 친구들과 경쟁을 하면서 더 큰 세계로 나아간다.  사람은 그렇게, 자라나 

며 많은 것을 느끼고 경험한다. 인생의 희로애락이 쌓이고, 내 안의 여러 감정들은 점차 

성숙되어 결국 나만의 자아(ego)를 형성하게 된다.


그림은 이러한 자아를 풀어내는 하나의 몸짓과 같은 것이다. 캔버스라는 빈 공간에 한 

사람의 자아를 나타내는 방법이다. 내 손길 하나하나 옮아가며 이루어지는 붓질, 색감, 

질감 등의 표현마다 내 안의 성숙한 나의 감정이 살고 있다. 이들이 결과물로 보여주는 

조화와 균형, 빛과 다채로움은 또 하나의 감탄으로 나의 오감을 매료시킨다.


내 앞에 하얗고 텅 빈 캔버스를 마주하고, 그와 언제 끝날지 모르는 대화를 시도한다. 바 

탕을 채우는 과정은 내 안의 감정을 담아 내기 위한 인고의 과정이다.  그렇게 나타내어 

진 바탕은 바다와 같다. 때로는 거칠고,  때로는 부드러우며, 가끔은 성을 내고, 한 편으론 

포근하다. 나는 그 안에 아크릴, 오일파스텔, 섬유물감, 금박 및 각종 다양한 공예재료들 

을 사용하여 색이 지닌 공간감과 색상 사이의 미묘한 관계를 구성하는데 집중한다. 그리 

고 다채로운 재료들의 ‘절묘한 섞임’은 황홀한 색의 향연을 보여준다.


나는 예술이 영적 쾌감을 줄 수 있는 마법 같은 힘을 가지고 있다고 믿는다. 예술은 내 

면 세계로 떠나는 여행과 같은 것. 삶의 어두움,  꿈, 행복, 희망, 즐거움 등 사람이기에 느 

낄 수 있는 여러 감정과 생각을 표현하는 하나의 멋진 도구이다. 예술은 작가와 작품을 

감상하는 사람 모두에게 내면 세계를 치유하는 진귀한 여정일지 모른다. 캔버스 위에 쏟 

아지는 내 안의 빛이 하나의 그림으로 완성이 되고,  그 안의 고귀한 행복, 희망이 봄날의 

따스한 햇살처럼 보는 이의 마음에 스며들었으면 좋겠다.

'생각의 소산 > 感 Sensibility' 카테고리의 다른 글

Ethereal beauty. 전다래.  (0) 2019.03.27
ethereal beauty  (0) 2019.02.27
cotton candy  (0) 2019.02.26
끝을 알 수 없는 텅 빈 블랙홀, 피어오른 아지렁이는 착시효과 였을거야 아마.  (0) 2015.06.29
쑥대 머리.  (0) 2015.06.25
feel like a newbie!  (0) 2013.02.25

  • 화려하다 (華麗--)  중요

    [형용사] 
    1. 환하게 빛나며 곱고 아름답다. 
    2. 어떤 일이나 생활 따위가 보통 사람들이 누리기 어려울 만큼 대단하거나 사치스럽다. 
    [유의어] 눈부시다호화롭다다채롭다


<출처 : 네이버 사전>


전다래 작가의 작품은 '화려하다' 라는 말이 가장 잘 어울립니다. 

다양한 색감과 그 색감들의 조화.

강렬함 속에 감춰진 여유와 여러 번의 고뇌를 거친 붓터치.

그림을 보는 화자로 하여금 따뜻하면서도, 뭉클한 감정을 이끌어내기에 충분합니다.


그림을 보다보면, 한 번에 내 마음에 들어오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작품을 천천히 들여다보며, 하나의 색상, 하나의 붓질, 표면에서 읽히는 하나 하나의 표현을 해석하며, 따라가다 보면, 우린 작품이 나타내는 화려한 감각에 감탄할 수 밖에 없을 것입니다.


추상화는 단순한 사실적 묘사를 바탕으로 하는 작품과는 다릅니다. 인간의 내면세계 묘사는 어찌보면 단순할 것 같지만, 그것을 그림으로 표현하는 것은 분명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작가는 작품을 준비하기 전에 많은 고민과 아이디어를 기록합니다.

다양한 문화적 체험을 하고, 많은 전시를 보기도 하며, 삶의 희노애락을 느끼고, 할 수 있는 다양한 경험을 합니다. 그를 바탕으로 내 마음 속 느껴지는 감성과 생각을 충실하게 적어갑니다. 그렇게 아이디어 노트를 만들고, 쌓인 노트를 바탕으로 작품을 준비합니다.

캔버스의 사이즈, 사용하게 될 미술 재료, 사용하게 되는 붓의 모양과 크기, 주로 사용하게 될 색상까지 무수하게 많은 것들을 차근차근 준비하죠. 

그리고 작품을 시작합니다. 아무것도 없는 캔버스에 밑바탕을 칠하고, 그 위에 겹겹이 하나씩 그림을 쌓아올립니다. 바탕, 전체적 질감, 그리고 가장 중요하게 표현했던 색감, 한결같으면서도 항상 같지 않은 다양한 마음의 모습을 담기 위해, 작품마다 새로운 감정을 쏟아냅니다.


다시 작품을 보십시오.

그녀의 강렬하고 다채로운 색감과, 그를 위해 이뤄지는 무수하게 많은 변화무쌍한 붓터치를 찾아보세요. 무심한듯 이뤄진 그 하나하나의 표현 안에 작가의 마음이 있고, 그걸 보는 여러분이 있을 것입니다.

문득, 작가와 마주앉아 있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을거에요.

말을 걸어보세요. 


당신은 어떤 마음인가요?

'생각의 소산 > 感 Sensibility' 카테고리의 다른 글

Ethereal beauty. 전다래.  (0) 2019.03.27
ethereal beauty  (0) 2019.02.27
cotton candy  (0) 2019.02.26
끝을 알 수 없는 텅 빈 블랙홀, 피어오른 아지렁이는 착시효과 였을거야 아마.  (0) 2015.06.29
쑥대 머리.  (0) 2015.06.25
feel like a newbie!  (0) 2013.02.25

솜사탕을 본 적이 있나요?

한 컵의 설탕이 기계로 들어가고, 솜사탕 아저씨의 현란한 손놀림과 함께 커다랗고 뽀송한 솜사탕이 만들어지는 것을 보던 어린 그 시절로 돌아가 봅니다.

마술사 같은 아저씨의 손에는 나의 꿈이 담겨있을 것만 같았던 솜사탕이 앞에 있습니다. 내 여동생에겐 분홍색 솜사탕을, 나에겐 파란 솜사탕을 하나씩 손에 쥐어주었죠.

부드러운 그 감촉이 너무 좋아서, 어린날 나는 너무도 솜사탕을 좋아했나 봅니다.


어른이 되어 그 뭉게구름 같은 솜사탕을 다시 찾기란 쉬운 일이 아닙니다.  치열한 삶을 살아가는 현대인에게 솜사탕을 즐길만한 작은 여유조차 찾기 힘들기 때문이겠죠.

우리는 더욱 많은 예술을 향유하지만, 단순히 눈으로 보고, 만져보는 것으로 예술을 다 느꼈다고 하기는 힘듭니다. 

기술이 발달하고, 세상은 더욱 살기 좋아졌습니다. 사람들은 더 많은 문화를 접할 수 있게 되었고, 이곳저곳 여행도 많이 다닐 수 있게되었습니다. 여기저기 예술로 가득차있는 것만 같은, 모든게 꽉 차있는 현대인의 삶이지만, 실제로 우린 예술을 겉으로만 느끼고, 허영으로 채워가며, 흘러가는 삶 속에 묻어버렸는지도 모릅니다.


오늘 여기에 오신 분들에게, 그저 이쁘고, 아름다움만을 스치듯 지나치는 예술이 아닌, 느끼고 생각하고 상상할 수 있는 나의 어릴적 솜사탕을 선사하고 싶습니다.

5살 아이에게 주어진 솜사탕 안에 달콤한 맛과 부드러운 감촉, 그 안에 숨어있을 혹은 내가 녹여가며 만들어내던 상상화와 같은 그런 솜사탕을 드리고 싶습니다.


직관을 넘어서십시오. 그림 앞에 앉아 생각하고, 그림의 질감을 느끼고, 물감의 두께를 감각하며, 붓칠 하나하나에 담겨있는 그 깊은 감각을 느껴보십시오. 삶이 주는 많은 감성을 하나씩 일깨워 온통 그림에 집중해 보십시오. 

당신이 상상하던 그림을 그 안에서 찾아보세요. 그 안에는 나의 젊은 시절 첫사랑이 피어있고, 내 어릴적 친구들과 함께 뛰놀던 논바닥이 있고, 풀밭에 누워 보던 파란 하늘이 담겨있을 것입니다.


너무나도 빠른 현대인의 생활에 여러분이 잠시 쉬어갈 수 있는 작은 쉼표가 되길 바랍니다. 

'생각의 소산 > 感 Sensibility' 카테고리의 다른 글

Ethereal beauty. 전다래.  (0) 2019.03.27
ethereal beauty  (0) 2019.02.27
cotton candy  (0) 2019.02.26
끝을 알 수 없는 텅 빈 블랙홀, 피어오른 아지렁이는 착시효과 였을거야 아마.  (0) 2015.06.29
쑥대 머리.  (0) 2015.06.25
feel like a newbie!  (0) 2013.02.25